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동원 *ist Ds 가격, 왜?

Pentax *ist Ds의 파격적인 가격으로 사진 동호회들이 술렁거리고 있습니다. 생각 외로 99만원의 파장은 대단해서, 여기저기서 앞다퉈 주문하는 모습도 많이 봅니다.
http://www.hmall.com/static/html/plansale/(...)41027_dica.html

동원은 형통 다음으로 우울한 A/S로 유명한데, 이런 업체일수록 가격은 높게 잡는 법이어서, 실제로 *ist D 때는 동원 정품과 남대문 내수 가격이 무려 30만원 씩 차이가 나기도 했습니다.

그랬는데 어느날 갑자기 개과천선을 한 것일까요. 99만원(실질적으로는 91만원)이란 가격 설정은 전과 같은 큰 이윤을 포기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달성할 수 없는 선입니다. 일본 시장가와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A/S도 대폭 개선했다 합니다.

아무래도 이 시점에서 젭센코리아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젭센코리아는 원래 국내에서 롤라이를 수입판매하던 작은 회사입니다. 금번 *ist Ds 출시를 앞두고 젭센코리아는 Pentax와 한국 디스트리뷰터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제 동원 뿐만 아니라 젭센코리아에서도 정품 Pentax 카메라를 판매하는 것입니다. 나름대로 렌즈도 많이 수입할 예정이라며 의욕을 비추는 젭센코리아. 과연 동원에서는 어떻게 대응하기로 했을지.

보름 전 비공식적으로 전해진 바에 의하면 젭센코리아에서 예정한 *ist Ds 가격은 120만원대였습니다. 비싼 편이라고 볼 수 있는 책정이지만, 동원의 전례를 참고해, 조금 낮게 맞춰가려는 설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동원이 들고 나온 것은 유례없이 합리적인 가격 99만원…. 이것은 보급형 DSLR의 발매에 맞춰 Pentax의 저변을 넓히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겠다는 의지에 따른 것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달리 본다면, 막 경쟁에 진입한 회사에 강한 펀치를 먹이고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의도로 볼 수도 있는 것입니다.

이걸 나쁘다고 할수는 없습니다. 단지, 가격이 싸서 단기적으로 소비자에게 좋다고 하는 이면에는, 장기적으로 이같은 우려가 있음을 놓치지 말자고 적고 싶습니다.

젭센코리아가 이같은 동원의 가격설정에 대해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을 견뎌내고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합리적인 가격 설정, 새로 구축되었다는 A/S망. 동원의 변화한 모습이 경쟁사를 밀어내기 위한 단발성 정책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부디 *ist Ds에 그치지 않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관련글(Trackback) 보내실 주소 : http://danew.net/rserver.php?mode=tb&sl=104
favicon of VITOfavicon of VITO VITO (2004/10/28 03:42)
300D나 D70의 전례를 봐서 120만원이라는 가격으로 나왔으면 오히려 납득하기 어려웠을 것 같습니다. 특별한 장점이라면 작다는 것과 뷰파인더가 넓다는 것 외엔 없는 모델인데...

그저 DSLR 입문자가 좀 더 늘어났으면 하는 바램이...
지센트 (2004/10/28 10:20)
렌즈를 많이 들여온다고? 오 제발 그래주었으면 좋겠다 구하고 싶은 렌즈 못구하는 것만큼 열통터지는게 없지...
favicon of 정헌favicon of 정헌 정헌 (2004/10/28 16:01)
VITO / 위에 적었지만, 동원은 합리적인 가격 책정을 하는 게 도리어 이상한 총판입니다. 이런 글을 적게 될 정도로..
지센트 / 근데 젭센이 손 떼면 어쩌지?;
favicon of 정헌favicon of 정헌 정헌 (2004/10/28 17:52)
현 99만원이라는 책정은 일본가와 비교해보았을 때 지극히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 가격 자체로 보았을 때는 무척 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실 *ist Ds의 약점이라고는 continuous af를 직접 선택할 수 없다(액션 모드로 존재)는 부분이 유일합니다.) 바디 자체는 D70과 비슷하거나, 더 우수한 부분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D70에 비해 20만원이나 싸다면, 이제는 오히려 D70의 바디 가격을 납득하기 어렵게 되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300D는 말할 것도 없이).
보급형 DSLR이 타겟으로 삼는 시장은 필름 사용자의 디지털기 마련도 있겠지만, 주로 SLR을 처음 구입하는 신규 진입자가 그 대부분입니다. 이들은 마운트에 상대적으로 덜 구애받기 때문에, 금번 *ist Ds 500대 예약이 단 하루만에 완매된 것에서 볼 수 있듯이 가격에 대단히 민감합니다. D70도 300D도 가격하락 압력을 받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향후 동원과 젭센코리아에서 원활한 렌즈수급 등 사후지원에도 힘써준다면, 더더욱 경쟁이 가열되어 소비자에게 이익이 돌아오겠지요.
favicon of kasukafavicon of kasuka kasuka (2004/10/29 16:59)
일단 경쟁 가열이 고객에게 백해무익이라는 사실을 대중이 인식하는게 우선이겠지만 이미 우리나라 디카 시장은 돌아오질 못할 다리를 건너버린지 오래지요... 적정가격이 모든 제품의 최저가가 아니라는 사실이 사회에 적용되기 까지는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련지요....

p.s 좋은 글, 좋은 답글 감사합니다..^^
favicon of VITOfavicon of VITO VITO (2004/10/30 01:22)
1년 전에는 그게 한계였거나 그 이상으로 가격을 내릴 필요가 없었다는 판단이었겠죠. 그리고 후발주자로서 강력하게 어필할 필요도 있었겠고요.
암튼 300D의 가격은 이미 상당히 떨어졌지만 더 떨어질거고, D70의 가격도 니콘이란 브랜드가 주는 느낌이 좀 비싸긴 하지만 꽤 떨어질겁니다.

- 펜탁스라면... 렌즈수급이 걱정이긴 합니다. 캐논이나 니콘에 비해 악세사리도 구하기가 좀 그렇다는 문제도 걸리고.

- 기왕에 1배 화각 바디들의 가격이나 좀 현실화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OTL

이름 
홈페이지 
비밀글
답글 달기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