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아이, 로봇을 보고.

집 근처 영화관 개관 시사회(라기 보다는 베타 테스팅)가 있어서 아이, 로봇을 봤다.


.......한마디로 부글부글 끓었다. 생각한거보다 더 악질적이랄까. 아주 악질적인 차티스트들의 영화같았다. '타자'에 대한 공포감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숨어있는(사실 너무 뻔하게 드러나지만) 이런저런 장치들, 저열한 음모론적 코드, 이젠 아주 패턴화된 기계들의 반란 등등.

영화를 만들어도 꼭 이런식으로 만들어야하나 싶다. 꼭 그렇게 관객들의 감정을 쥐고 흔들어야 하나?(영악한 관객들을 상대로 얼마나 먹힐까는 논외로 하더라도) 이런 조잡한 트릭(그러니까 숨겨진 진실... 이런걸 뭐라고 하지?)을 갖고 '아시모프의 책에서 영감을 받아' 운운하나?

내가 보기에, 아시모프는 굉장한 낙관주의자였다. 특히 인간의 이성과 문명에 대해서. 인간에게 저항하고, 인간을 대체하려는 로봇 이야기는 최초로 '로봇'이라는 말이 사용된 까렐 차펙의 R.U.R에서부터 시작되었지만, 이처럼 위협적으로만 인식되던 로봇을 유명한 3원칙을 통해 인간의 믿음직스러운 동반자로 재조명한 것은 전적으로 아시모프의 공으로 돌려야 할 것이다.

하지만 2004년의 '아이, 로봇'은 어떤가? 로봇이 나오고, 3원칙이 나오지만 배경에 깔려있는 생각은 그야말로 극과 극이다. 로봇에 대한 애정어린 시선, 낙관적인 미래관(미래=유토피아 라는 식은 물론 아니다)은 간데없고, '타자에 대한 공포'만이 영화를 지배하고 있지 않은가? 어떻게 이런 영화가 뻔뻔스럽게 아시모프의 이름과, 그의 제목을 달고 나올 수 있단 말인가? 죽은 아시모프가 무덤에서 벌떡 일어날 노릇이다.


필립 K 딕 식의 암울한 미래관만이 지배하는 SF영화계에서, 아시모프의 작품마저 엉뚱하게 재해석되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아시모프의 팬 입장에서는 실로 답답할 뿐이다.

관련글(Trackback) 보내실 주소 : http://danew.net/rserver.php?mode=tb&sl=76
favicon of 늑돌이favicon of 늑돌이 늑돌이 (2004/09/04 01:26)
저도 이 영화보고 꽤 열받아 제 블로그에 비판 글을 올렸던 적이 있습니다.
아시모프 이름을 달지 않았다면 몰라도, 아시모프 이름을 빌린 주제에 이럴 순 없었던 거죠. -_-+
B군 (2004/09/04 15:02)
늑돌이 / 쓰신글 잘 읽었습니다. 대체적으로 공감이 가는 내용이더군요. (답글을 달까 했는데 다 쓰고 무의식중에 tab + enter 키를 쳤더니 submit 이 아니라 '이전페이지'로 가버리 바람에.... OTL)
B군 (2004/09/04 15:06)
덤으로 몇가지 더.
1. 로봇들이 폭동을 일으키고 인간들이 저항하는 장면.... 설마 이 영화를 미국 총기협회에서 후원했던건가. '자유를 파괴하려는 행위에 저항하기 위해서 총을 소지해야 한다'라는 주장이 떠오르는 부분.(한편, 나도 '미국의 경우' 총기소유 지지자다. -_-;)

2. 따지고보면 '인류를 위해 3원칙을 씹는다'란게 아시모프가 말년에 제시한 제0원칙이긴 하지만.... 제0원칙이 발동되게 된 동기, 과정, 그리고 결과는 역시 완전히 다르다. 웬 고스트? 공각기동대냐? (이런거 볼때마다 떠오르는게 예의 '쓰레기장에 회오리가 불어 747이 조립되는.....')
favicon of TGPfavicon of TGP TGP (2004/09/13 09:24)
늑돌이 / 헛, 모댱에서 링크타고 사용기를 읽었던지가 얼마전인데.. 웹은 좁군요;

이름 
홈페이지 
비밀글
답글 달기

1 / 2 / 3 / 4 / 5 / 6 / 7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