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태그 '광고' : 해당되는 글 3건
2005/12/12   살균세탁 하셨나요 vs M도 없으면서 쯧쯧 (5)
2005/04/01   TV 광고 공해: 매일 프로바이오 GG (2)
2004/12/25   빨간옷에 흰수염 산타 = 코카콜라의 상술? (9)

살균세탁 하셨나요 vs M도 없으면서 쯧쯧

"살균세탁 하셨나요 하우젠~"


높은 목소리의 징글로 장안에 원성이 자자했던 하우젠 은나노의 광고가 내려간다고 한다. 징글 때문은 아니고 은나노의 효능 논란이 발단인 듯 하다. 광고 중단을 두고 많은 사람들은 "드디어 보기 싫은 광고를 안 보게 되었다."며 반기고 있다. 하지만 2년 전에 있었던 비슷한 사례의 결과는 어떠할지?

2003년 5월부터 집행되었던 현대 M카드의 티저 광고는, 지금의 하우젠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크게 악명을 떨쳤다. 그 중 둘을 소개하자면 이렇다:

비행기가 이륙하는 장면이 나오고, 나레이션이 깔린다.
"놀러가? 비행기 타고 여행가니까 좋아? M도 없으면서... *쯧쯧* "

새 차가 화면에 등장하고, 나레이션이 깔린다.
"어머 차 바꾸셨네요? M도 없으면서... *쯧쯧* "


실감나게 쯧쯧 하고 혀를 차는 소리 하며, 누군가를 깔보는듯한 멘트 하며, 이 광고는 그야말로 시청자의 자존심을 확 긁어버리는데 성공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광고를 본 사람 중 짜증을 내지 않는 이를 찾아보기가 어려울 정도였고, 역정을 내며 노발대발하는 사람도 부지기수였다. 현대M카드의 광고인 것이 알려지면서 불매운동 이야기까지 나왔다.

그러던 것이 현대M카드의 본격적인 런칭과 함께 참신한 미니스커트 광고 시리즈가 나가면서 사람들의 반응은 점차 "재미있는 광고" 쪽으로 바뀌어 갔다. 티져 광고의 집행으로부터 5개월째, 신용카드인지도 조사에서 현대M카드는 무려 40%의 압도적인 초기인지도를 얻었다. 최초의 티져 광고가 인구에 회자되지 않았더라면 이처럼 큰 성공은 거두기 어려웠을 것이다.

여기에 힘입어 현대카드는 다양한 상품을 성공적으로 런칭했다. 최근에는 현대W카드가 "아버지는 말하셨지 인생을 즐겨라~"는 징글을 유행시키며 큰 인기를 얻었다. 많은 이들은 이 징글이 최근의 지름신 문화를 잘 반영하고 있다며 즐거워했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내 절대로 현대카드는 쳐다보지도 않겠다!"던 사람들이 적지 않았던 것을 생각하면 격세지감(?)이 들 정도다.

지금에 와서는 약간의 힌트를 주면 그나마 미니스커트 광고를 떠올리는 사람은 꽤 있지만, 악명 높았던 티져 광고를 떠올리는 사람은 별로 없다. 티져 광고의 카피("M도 없으면서 쯧쯧")까지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이는 전무하다. 오히려 당시 더 화제가 되었던 것은 티져 광고였고, 광고의 시차는 두어달 정도에 불과한데도 그렇다.

사람들은 싫은 기억을 훨씬 잘 잊는다. 중요한 교훈을 이 사례에서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노이즈 마케팅이 끊이지 않는 한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장기간에 걸쳐 판매되는 상품일수록 이런 마케팅의 효과는 극대화된다. 싫은 기억은 잊혀지고 상품의 기억만 남기 때문이다. 이제 누구나 기억하게 된 하우젠 또한 그럴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덧붙임: 선택적 기억상실이 비단 광고 분야에만 적용되지 않음은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폭행으로 점철된 학창시절, 어둡고 억압된 군사정권시대, 이들이 시간이 흘러 '그래도 아름다웠던, 그리운 시절'로 남게 되는 것을 보는 일에 우리는 이미 익숙하지 아니한가.


TV 광고 공해: 매일 프로바이오 GG

유쾌한 광고는 기분을 풀어주기도 한다. 유쾌한 광고는 몇 번을 봐도 재미있다.
그럼 불쾌한 광고는?

"지잉~ 지잉~ 지잉~" / "이대리~! 아, 이대리이~~! 화장실에서 아직도 안 나온 거야?!"

짜증스런 목소리를 수십수백 번이나 듣게 될 시청자의 기분 정도는 생각을 하고 광고를 만들어야 할 게 아닌가..


빨간옷에 흰수염 산타 = 코카콜라의 상술?

요새 이상하게 자주 보는 이야기가, 빨간옷에 흰수염으로 대표되는 산타의 이미지가 사실은 1920년대, 코카콜라가 자사 CI에 맞춰 창조해낸 상술의 결과다.... 라는 식의 이야긴데.

예전에 히스토리 채널에서 1914년의 크리스마스 휴전을 다룬 다큐에서 잠깐 비친 당시의 크리스마스 카드에서 이미 '빨간옷에 흰수염' 산타를 봤는지라, 웬지 이상하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크리스마스를 맞아 조사를 결심. 먼저 구글 (santa claus coca-cola) 부터 뒤져봤더니...

의외로 간단하게 답이 나왔다.

한마디로, '코카콜라가 산타의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는건 뻥. 코카콜라는 이미 있는 이미지를 유용하게 써먹은 것 뿐' 이라는 것이다. 빨간 털옷에 수염, 선물 봉다리를 등에 이고, 북극에 살다가 순록 썰매를 타고와서 아이들에게 선물을 준다. 라는 기본형은 이미 1900년 경에는 대충 완성+일반화 되어 있었고, 때문에 1914년, 전선의 병사들에게 보낸 카드에 우리에게 익숙한 산타가 그려진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는 것이다.


총 조사시간 5분이면 족한 이런 사실을 제대로 알지도 못한채 '산타는 코카콜라가 만든거여~'를 외치는 사람들(일부... 라고 하기도 뭐할 정도로 절대 다수라.... -_-;)을 보니 참.....


1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