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아지바코 찾아가는 길

지하철 이대역 2번출구에서 출발합니다.


아지바코는 역과 무척 가까운 곳에 있습니다. 골목길섶 계단 아래에 있으므로, 유의해서 보지 않으면 눈에 잘 띄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1/9)

월요일은 휴무일입니다. 오전 11:30에 개장하고, 오후 2:30부터 4:30까지는 준비시간입니다. 02-313-0817.

관련글(Trackback) 보내실 주소 : http://danew.net/rserver.php?mode=tb&sl=214
Tracked from shuu's egloos place 2006/03/28 13:40 x
제목: 아지바코.
아지바코 위치를 궁금해 하셨던 몇 분을 위한 포스팅. 공식 홈에 있는 지도입니다. 그리고 이오냥언니네서 발견한, 정헌님께서 포스팅하신 아지바코 찾아가는 길 입니다. (트..
Tracked from 이베의 블로그 2006/05/26 12:28 x
제목: 일본라멘 그대로~ 아지바코
너무나도 유명한 http://www.naokis.net 에서 알게된 라멘집입니다. 나오키상과 동생이 같이 운영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한번 가봐야겠다고 생각만 했었는데, 마침 친구가 이곳 위치를 안..
Tracked from 일요일 하늘은 언제나... 2006/06/07 13:05 x
제목: 이대앞 - 아지바코 (나오키상의 일본 전통 라면집)
얼마전 나오키상께서 아니 나오키상 동생분께서 일본 전통 라면집을 개장했다.ㅎ 언제한번 가봐야지하고 생각하던 참에 아는 형에게서 문자가 왔다. 망설일꺼 없다는 생각에 ..
이오냥 (2006/03/27 15:19)
토요일이었나요?
줄이 엄청나네요.
favicon of shuufavicon of shuu shuu (2006/03/28 13:41)
이오냥언니네서 관련글 타고 와서 요 포스팅 살짜쿵 링크하고 트랙백 날립니다.
자세한 설명사진/동영상 감사해요~
favicon of 정헌favicon of 정헌 정헌 (2006/03/28 22:31)
이오냥 / 개업일 때는 평일인데도 줄이 곧잘 생기더라구요. 그러더니 토요일엔 줄이 계속 서더군요. 다른 라멘집이었어도 갑자기 그랬다면 재료가 떨어졌을 것 같네요.
shuu / 반갑습니다. 링크와 트랙백 감사합니다.
favicon of 이오냥favicon of 이오냥 이오냥 (2006/04/02 04:30)
비오는 날이니까 괜찮겠거니 느긋하게 맘 먹고 갔다가 약 45분 정도 줄서서 먹었습니다. 먹고 나왔을 때도 여전히 계단 위까지 줄 서있더라구요.
이 호황이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5천만(.. )a 누리꾼이 아지바코에 한번씩 다녀갈 때까지?
favicon of 정헌favicon of 정헌 정헌 (2006/04/02 20:07)
이오냥 / 세상에, 비 오는 날 밖에서 45분이나 기다리셨다니 너무 고생하셨네요. 아지바코엔 사람이 너무 많이 몰리는 것 같습니다.
노좀 (2006/05/23 17:15)
사람많아서 줄서다 그냥갔어요~
45분이나 기다리셨다니 이오냥님 대단..
favicon of 우유사랑favicon of 우유사랑 우유사랑 (2006/05/24 01:37)
언젠가 아지바코 가 보고 싶네요 ==3┌( >ㅁ;)┘ 실은.. 학원다니느라 .. 핑계죠~ ;; 들어가면서 인사도 너무 하고 싶고.. 그러네용~ 번창하세요!! 꼭 갑니다... ♡
철이 (2006/05/24 19:40)
4월달에 친구랑 1시간걸려 가서 30분동안 찾아서 갔는데.. 7시 약간 넘었는데.. 재료 없다구.. 매진.. ㅠ_ㅠ.. 언젠가 다시 가봐야..
.... (2006/05/25 00:36)
9번째 사진 오른쪽 구석에 회색 가방끈이 ...저임..
라쓰리 (2006/05/28 11:52)
우욱.......
보고있는것 만으로 멀미가;;;;;;;;;;;;;;;;;;;;;;;;;;;;;;;
그리고 나오키씨 거짓말이에요! 언제나 줄 서있어서 못먹고 마는 -_-;
cryotron (2006/06/04 13:56)
달리자!!!!!!! 담주에....-ㅅ-;
티셀 (2006/06/04 18:13)
와, 정말 줄 많네요. -_-;; 친구랑 가서 언젠가 꼭 먹어보겠다 생각했는데...스물스물 사라지려고하는;;;;;;
favicon of Disturbed Angelfavicon of Disturbed Angel Disturbed Angel (2006/06/07 11:53)
일본라면 한번 먹어 보고 싶었는데.. 항상 기회가 오질 않네요~~ 호호..위치 기억하고 있어야지!!
favicon of 사다요시favicon of 사다요시 사다요시 (2006/06/11 00:17)
먹구싶네요.. 설가면 먹으로 가야징..
정상훈 (2006/06/22 14:31)
사람들 많이 있엇고,,

나오키씨를 직접봐서 너무 떨렷어요 ㅋ 말걸려구 엄청 다짐햇지만 계산할때 맛있게 먹었습니다 ......

헐~
솽뮌 (2006/06/30 17:21)
오늘 먹고 왔어요^-^
맛있게 잘먹었습니다,ㅋ
이미영 (2006/07/07 18:21)
일요일에 친구와 갈예정이예요~ 엄청 기대☆
RACHEL (2006/07/08 21:29)
내일 친구들이랑 갈꺼에요ㅋㅋㅋ
친구가 맛있다고 하던데 빨리 먹어보고 싶어요 ^ㅡ^
stealaway (2006/07/26 22:14)
메일이 안보내져셔 속상했는데 답글 달기가 있군요 ^^

어제 너무너무 맛있게 라면을 억었습니다 ~~~~~

다음에또 반가운 얼굴로 만나기를 바랍니다 ~~~~~

*^^* ~~~~~
AYA (2006/08/04 00:54)
일요일에 가려고 하는데요,4시반부터 입니까?
사름들 많이 갈건가요??
김녕H (2006/08/07 20:52)
오홍홍..저기저기위에있는이나야 안뇽~
안돼ㅠㅠ 그래도 우린먹어야해 +_+!!
잇힝~ (2006/08/08 13:49)
가와이이 사쪼 데스요..

라멘모 도떼모 오이시이데스요..
stealaway (2006/08/24 10:53)
음 평일날에는 안 붐비던뎁 ...... 그냥 쑥 들어가서 ....

쑥 먹고 왔는뎅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히히힛 (2006/08/26 06:25)
매번 시간이맞지않다던가,
월요일이라던가 =_ =a 하는 이유로
번번히 못가다가 결국
맘먹고 찾아가서 먹고왔다죠 ;ㅁ;)/ 하하하

계속 아는척 인사, 혹은 싸인이라도
받고싶다고 난리쳤지만,
같이간친구가 실례되는일일지도 모른다며
얌전히 먹으라 혼내는바람에
그냥 얌전히 먹고나왔습니다 T- T 흐흐

그래도 맛좋았어요♡
처음먹어보는거라 친구가 추천하는거
미스즈멘 먹었는데 엄청 좋았어요^-^
사진으로 보니 담번에는 시오라멘에 완탕토핑해서
먹어야지~ 라고 벌써 계획짜놓았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ㅂ =;ㅋ

오늘도도 바쁜 아지바코와 함께
활력있고 기분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다음엔 친구들 모두모아 가자고
제 추천집리스트에 담아두었어요
하하하
그날까지 안녕히 -_ ㅠ 킁킁
huka (2006/09/04 17:17)
고딩때부터 나오키씨 팬이었는데
9월 4일에야 겨우 가봤어요~
길 몰라서 1시간동안 헤매다가 전화했더니
귀여운 발음으로 자세히 설명해주셔서
정말 고마웠어요♡ "곤사중인곳에서 자회전...."

저희가 갔을땐 안바빴을때라 곧바로 앉긴 했는데...
분위기가 너무 "빨리빨리" 라서
음식 늦게 먹는 나와 내 친구도 20분만에 땡;
(굉장히 맛있었지만 뭔가 아쉬운 느낌이 가득가득...)
친구 생일이라 밥사주러 간거였는데.. 후엥
다음엔 좀 여유를 갖고 일찍 가서
맛을 천천히 느끼겠습니다~~

나오키씨는 워낙 잘생겼단 얘기 많이 들어서 놀라지 않았는데
동생씨 보고 반해버렸습니다♡
과묵한 점이 너무 멋져요♡ 물론 나오키씨도 멋있습니다♡
도장찍는 재미가 있네요. 근데 너무 짜요 나오키씨 짠돌이
봄철의 새끼곰 (2006/10/18 16:23)
빨리 가고 싶은 마음뿐이네요. 영 시간이 안나서
회사 끝나고 막 달려가면 마지막 주문 시간쯤 되려나.
언제 회사 휴가내고 갈게요 ㅋㅋㅋ

멋진동생씨한테 일본어로 말 걸어봐도 되나요? ㅋ
JiNya (2006/12/13 20:17)
사람들이 많이 안붐비는 시간대는 몇시쯤인가요??
한번 가고싶어요^^
favicon of 임태훈favicon of 임태훈 임태훈 (2007/03/05 19:15)
재밌네요
... 가고싶었는데.. (2007/03/25 00:19)
작년에 한 번 친구랑 마음 먹고 갔는데..
재료가 다 되서 못먹음..
꼭 가야지 했는데.. 오늘보니 폐업하셨네.. 아.. GG

이름 
홈페이지 
비밀글
답글 달기

1 /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 159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