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방명록 - 관리자

동원 *ist Ds 가격, 왜?

Pentax *ist Ds의 파격적인 가격으로 사진 동호회들이 술렁거리고 있습니다. 생각 외로 99만원의 파장은 대단해서, 여기저기서 앞다퉈 주문하는 모습도 많이 봅니다.
http://www.hmall.com/static/html/plansale/(...)41027_dica.html

동원은 형통 다음으로 우울한 A/S로 유명한데, 이런 업체일수록 가격은 높게 잡는 법이어서, 실제로 *ist D 때는 동원 정품과 남대문 내수 가격이 무려 30만원 씩 차이가 나기도 했습니다.

그랬는데 어느날 갑자기 개과천선을 한 것일까요. 99만원(실질적으로는 91만원)이란 가격 설정은 전과 같은 큰 이윤을 포기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달성할 수 없는 선입니다. 일본 시장가와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A/S도 대폭 개선했다 합니다.

아무래도 이 시점에서 젭센코리아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젭센코리아는 원래 국내에서 롤라이를 수입판매하던 작은 회사입니다. 금번 *ist Ds 출시를 앞두고 젭센코리아는 Pentax와 한국 디스트리뷰터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제 동원 뿐만 아니라 젭센코리아에서도 정품 Pentax 카메라를 판매하는 것입니다. 나름대로 렌즈도 많이 수입할 예정이라며 의욕을 비추는 젭센코리아. 과연 동원에서는 어떻게 대응하기로 했을지.

보름 전 비공식적으로 전해진 바에 의하면 젭센코리아에서 예정한 *ist Ds 가격은 120만원대였습니다. 비싼 편이라고 볼 수 있는 책정이지만, 동원의 전례를 참고해, 조금 낮게 맞춰가려는 설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동원이 들고 나온 것은 유례없이 합리적인 가격 99만원…. 이것은 보급형 DSLR의 발매에 맞춰 Pentax의 저변을 넓히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겠다는 의지에 따른 것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달리 본다면, 막 경쟁에 진입한 회사에 강한 펀치를 먹이고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의도로 볼 수도 있는 것입니다.

이걸 나쁘다고 할수는 없습니다. 단지, 가격이 싸서 단기적으로 소비자에게 좋다고 하는 이면에는, 장기적으로 이같은 우려가 있음을 놓치지 말자고 적고 싶습니다.

젭센코리아가 이같은 동원의 가격설정에 대해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을 견뎌내고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합리적인 가격 설정, 새로 구축되었다는 A/S망. 동원의 변화한 모습이 경쟁사를 밀어내기 위한 단발성 정책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부디 *ist Ds에 그치지 않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카메라를 사고 나서.

이래서 내가 산 것이 니콘 FG20. 최초로 생산된지 딱 20년이 지난, 니콘 수동SLR로는 가장 가볍고 작은 녀석이다. 여기에 28mm 호환렌즈를 끼우고 그간 사진을 찍었다. 대략 한달간 써 본 감상은 다음과 같다.





카메라를 사기까지.




처음에는 디카 기변을 생각했지만, 마음은 자꾸만 필카로 갔다. 2년 약간 넘는 동안 3800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막상 이 중 기억에 남는 사진은 거의 없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걸렸다. 역시 사진은 모니터로 보기보다는 앨범으로 보는게 더 기억에 남는달까.
그래서 찍으면 뭔가 실체가 남는 필름에 끌렸던 것이다.

한편, 필카의 문제가 높은 유지비인데, 최근 수개월간의 디카 사용 양상을 생각해 보니, 웹 업로드용으로 찍는 간단한 사진들 말고는 한달에 30장을 채 안찍고 있었다. 사실 학교랑 집만 뺑뺑이 도는 생활에 뭐가 그렇게 찍을 거리가 많겠는가? 그래서 필카의 높은 유지비도 나름대로 감당이 가능할거라는 결론이 나왔다.

더구나 28mm. 넓은 화각의 유혹과 400같은 고감도 필름의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매력이고. 결국 마음은 거의 결정적으로 SLR카메라로 기울게 되었고, 며칠 후 니콘 FG20을 사버렸다.


올림푸스 렌즈 고정식 SLR.

대구 본가의 카메라가 이런 종류다.
SLR카메라가 사진이 잘나오는 편이긴 한데, 카메라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 쓰기엔 아무래도 부담이 있다. 아무리 AF니 P모드니 내장식 플래쉬니 하며 자동화가 되어도 보통 쓰는 간단한 자동카메라에 비하면 아무래도 복잡하니 말이다.

한데 올림푸스에서 나온 이 카메라는 자동카메라의 명가 답게 '자동식 SLR'이라고 부르기에 무리가 없을 정도다. 줌 버튼도 따로 있을 정도로 자동카메라스러운 디자인에다 풀오토, 경치사진, 인물사진, 고속셔터, 야경 촬영을 큼지막한 버튼을 누르는 것 만으로 선택 가능한 간단한 인터페이스는 아무리 초보라도 그럴듯한 사진을 쉽게 찍을 수 있게 해 준다. 물론 필요하다면 조리게 우선으로도 촬영이 가능하고.

찍어보면 탄탄한 그립감에 빠른 AF(물론 오래된 제품이니 - 아마 내가 중학교 때 샀다 - 최신의 SLR만큼은 못되지만, 웬만한 자동카메라 보다는 빠르다), 28mm의 넓은 화각(물론 줌도 가능하지만) 그리고 SLR 특유의 철커덕! 하는 느낌까지. 사진도 무척 잘나와서 모니터 절반 사이즈로 뽑은 대형 인화물을 보니 선명하면서도 시원하게 찍힌게 웬지 답답한 자동카메라와는 차이가 많이 났다.

세세한 컨트롤 면에서야 렌즈교환식 SLR에 비할바가 안되겠지만, 그냥 보통 사람이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 주는데는 최상의 기기가 아닐까 싶다. 어딜 놀러가서 가족 사진을 찍을때 아무에게나 카메라를 건네주며 '이 버튼 누르면 됩니다'라고 할 수 있는 카메라 중에는 최고가 아닐까?


1 / 2 /

한 지붕 두 친구

민식과 정헌. 2인조의 끝모르는 잡스러운 이야기들.

RSS FEED

Powered by TatterTools